드디어 내 품에 들어왔다. 그렇게 고대하던 놈. 하얀색 바디가 너무 끌리는 바로 그 놈! 맥북. 그것도 유니바디로 구성된 신형 맥북이 내 품에 들어오고야 말았다. 우어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회사에서 한번 찍어봤다. 쌔삥한 저 모습. 간지 그 자체가 아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북의 가장 큰 특징은 이전 버전도 그럤지만 큼지막한 터치패드. 기존 노트북의 터치패드에 비해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크기와 높은 감도, 그리고 멀티터치가 지원된다는 것이 정말로 마음에 든다. 이 정도라면 따로 마우스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다는 말이 실감이 난다. 지금도 마우스 없이 잘만 쓰고 다니고 있기에 말이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감촉이 좋은 저 키보드.. 지금도 블로깅을 하고 있지만 타자를 쳐보니 정말로 키감이 좋다. 키와 키 사이가 적당히 떨어져 있기에 오타를 낼 확률도 적고, 키감도 괜찮아서 빠른 타자를 정확하게 입력할 수 있어서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엇보다 저 상판 위에 보이는 빛나는 사과표시. 저게 맥북이라는 표시를 팍팍 내주는 애플의 고유마크가 아닌가. 저게 불이 들어오는 순간 맥북의 간지는 극에 달한다고 하는데.. ^^;

일단 너무 간단하게 사진만 후딱 찍어서 올려봤다. 뭐.. 너무 자랑(?)하고 싶어서 말이지.. 이 글을 보는 다른 사람들은 그냥 맥북정도에 그렇게 흥분하냐고 할 수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너무 갖고 싶었던 물건인지라.. 비록 내게 들어오는 과정이 좀 험난(?)한게 있어서 그렇지만 그래도 적어도 한동안은 너무 행복한 맘으로 지낼 듯 싶다.. ^^;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