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MS가 넷북 시장을 안좋게 생각하고 있다는 사실은 이미 예전부터 알려진 내용이다. 이는 인텔도 마찬가지로 인텔의 아톰 프로세서가 원래 넷북용이 아닌 모바일용으로 만들어졌다가 전력문제로 넷북용으로 용도가 바뀌고 결국 소형 노트북 시장을 잠식하면서 센트리노 프로세서 시장이 위축되었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진 내용이고 MS 역시 넷북에 윈도 XP가 공급되기 시작하면서 윈도 비스타 시장이 확 죽어버렸다는 것과 향후에 윈도 7 시장까지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담고 있다는 부분에 있어서 인텔과 다를 바가 없는 상황임은 틀림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S는 넷북과 같은 저사양 노트북, MID를 위해 윈도 7 스타터 에디션을 내놓는다고 했다. 아직 윈도 7 제품군이 정식으로 발매되지 않았기 때문에 여러 정책들이 혼선을 내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정식 발매 전까지는 그냥 흘러나오는 얘기들만 참조해야 할 상황이다. 뭐 대표적인 예로 윈도 7 스타터 에디션에 동시 실행 어플리케이션 수를 3개로 고정했다고 하다가 고정 제한을 없앴다던지 하는 내용이다. 또한 스타터 에디션을 판매할 수 있는 나라를 제한하겠다고 하는데 이 역시 어떻게 바뀔지도 모르는 상황이다.

실질적으로 윈도 7 스타터 에디션은 넷북용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닌 고사양 PC를 사용할 수 없는 경제적으로나 나라 수준으로 낮은 국가를 위해 만든 버전이다. 그렇기에 윈도 7에서 제공하고 있는 대부분의 기능들이 제한된 상태로 나온다. 저사양에서도 잘 돌아갈 수 있는 이유가 바로 이거다. 그런데 넷북용으로 각광받기 시작한다. 넷북이 갖고 있는 사양의 한계로 인해서 말이다.

MS 입장에서는 값이 싼(이득이 별로 안남는) 윈도 7 스타터 에디션보다는 홈 프리미엄이나 프로페셔널 버전을 많이 파는 것이 더 좋을 것이다. 더 고가인 엔터프라이즈 버전은 거의 서버급에서 사용하는 것이니 그 용도와 범위가 제한적일 수 밖에 없기에 MS에서도 많은 기대를 안할 것이고 말이다. 일반 노트북과 데스크탑에서 사용가능한 홈 프리미엄과 프로페셔널 버전이 윈도 7의 주력이 될텐데 데스크탑은 몰라도 노트북의 경우 점점 미니 노트북으로 사람들의 눈이 집중되고 있고 그 중에서도 인터넷 사용이 무리없이 돌아가는 저사양 노트북인 넷북에 집중되는 상황이라면 MS 입장에서도 조금 전략을 달리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도 든다.

MS는 넷북에 대한 정의를 좀 달리 하기를 원하는 듯 싶기도 하다. 뭐 쉽게 말하면 넷북에서도 윈도 7 스타터 에디션이 아닌 윈도 7 홈 에디션이나 홈 프리미엄 에디션, 좀더 욕심을 내서 프로페셔녈 에디션을 팔고 싶다는 얘기다. 넷북을 그냥 하나의 카테고리로 정의하지 말고 넷북도 로우엔드급과 하이엔드급으로 나누자는 얘기다. 로우엔드 급에는 스타터 에디션을, 하이엔드 급에는 홈, 홈 프리미엄 에디션을 장착해서 내보내는 것을 추진할려고 생각중인 듯 싶다. 물론 넷북에 들어가는 CPU가 더 다양해지기에 이런 계산도 가능해지는 듯 싶다. 점점 넷북용 CPU인 아톰이나 비아 칩셋들의 성능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이런 생각의 이유중에 하나는 스타터 에디션의 판매 범위가 매우 제한되어 있는데 비해 넷북이 수용할 수 있는 윈도 7의 범위 역시 제한적이기 때문이라고 본다. 앞서 얘기했듯 사용자들의 눈은 점점 인터넷이 가능한 넷북으로 가고 있는데 넷북이 윈도 7의 스타터 에디션 이외의 홈, 홈 프리미엄 등을 수용하기에 성능이 떨어져서 제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면 MS의 윈도 7 판매 전략에 상당한 차질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MS는 넷북보다는 일반 소형 노트북(윈도 7 홈 프리미엄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이 더 많이 팔리기를 원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인텔 역시 같은 이유다.

넷북의 새로운 범위를 제안하고 싶어하는 MS. 과연 윈도 7 판매를 위한 그들의 전략이 제대로 먹힐 지는 좀 두고봐야 알 수 있을 듯 싶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blog.naver.com/fstory97 BlogIcon 숲속얘기 2009.06.18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S의 속내가 뭘까요? 넷북 시장을 MS가 달가와 하지 않는 이유를 솔직히 전 모르겠습니다. 분명 고가의 차기 윈도우 발매에 지장이 있는것은 사실이나, MS도 OS가 아닌 플랫폼 시장과 웹시장을 차세대 시장으로 잡고 있다면 오히려 윈도우기반 넷북의 확산은 구글을 견재할수 있는 좋은 수단일텐데 말이죠. 차라리 넷북에 딱 맞는 커스터마이징 OS를 내놓는게 MS에는 훨씬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어쩌면, MS는 Intel의 입장을 대변해주는 상황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 학주니 2009.06.18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결정적으로 돈이 안된다고 합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blog.naver.com/fstory97 BlogIcon 숲속얘기 2009.06.18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저 돈이 안된다는 이유라면 MS는 잘못 판단하고 있다고 봅니다. 더 큰 시장을 놓칠것이고 분명 후회할거라는 생각도 좀 드네요.

    • 학주니 2009.06.18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돈이 안된다는 얘기는 MS 직원들이 농담삼아서 하는 얘긴듯 싶고..
      아마도 시장과 이윤 사이에서 많이 고민하고 있는 듯 싶습니다..
      윈도 7 스타트 에디션을 거의 넷북용으로 사용할려고 하고 있지만 MS 내부적으로는 스타트 에디션을 런칭할 수 있는 국가를 제한한다고 하지요. 그렇다면 정상적인 방법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윈도 7 스타트 에디션을 써야 할 것이고 그게 안되면 윈도 XP로 가야합니다. 하지만 이미 윈도 7이 나오는 상황에서 윈도 XP까지 관리하기에는 MS의 부담이 너무 크죠. 이미 정식적으로 XP에 대한 지원은 끝난 상태이기 때문에 말입니다.
      윈도 7 홈 프리미엄 버전도 쓸 수 있다고는 하지만 XP보다 무거운 것은 사실이죠. 윈도 7이 가볍다고는 하지만 그것은 비스타 기준임을 생각한다면 말이죠. 물론 최근 넷북에도 성능이 좋은 프로세스를 사용하기에 윈도 7 홈 프리미엄을 충분히 돌릴 수는 있지만 실질적으로 MS가 데스크탑, 혹은 노트북에서 윈도 7을 통해서 뭔가를 할려고 할 때 그 대상이 넷북은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아무래도 내부적인 사정이 분명히 있을껍니다. 그걸 파악하기 어렵네요 ^^;

    • Revi 2009.06.18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넷북은 사용 용도가 상당히 제한적이죠.(문서, 동영상, 인터넷, 몇몇 퍼포먼스 제한적 어플리케이션)
      문제는 그 제한적인 용도에 과연 Windows7이 어울리는가? 하는겁니다.
      저러한 용도에서 win은 꼭 필수적인 용도가 되지는 않습니다. 우분투라는 경쟁자가 있지요.(모블린은 좀...;)
      윈도우즈의 가장 큰 메리트는 많은 수의 어플리케이션과 하위 호환성, 게임인데 넷북의 일반적인 용도는 저런 어플리케이션과 하위 호환성이 필요치 않습니다. 게임은 하기도 힘들지요.
      MS로서는 넷북이 좀 더 나은 성능을 보이기를 원할겁니다. 그래야 자기들의 장점을 내세울 수 있을테니까요.
      ps. 넷북 같은 저가형 제품에서 "익숙함+100$" : "비슷함+10$" 를 선택하라고 하면 후자가 많을듯 싶습니다. 우분투도 놀이용으로만 사용한다면 사용할만 하거든요.

  • Favicon of http://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2009.06.18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윈도7의 일반적인 평가들에 대해 아직 정확히 스스로 수렴을 못해서..
    아직 비스타를 쓰고있답니다..
    많이 무거운가요? 음..
    ms는 누가 뭐라해도 애플보다 시장을 읽는 눈이 빠르고 현실감각이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1인입니다..
    추후 전개상황을 보는것도 흥미로울것 같아여~~

    • 학주니 2009.06.18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스타보다 가볍고 더 좋다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입니다 ^^;
      다만 IE8만 어떻게 제거하고 IE7으로 가던지 아니면 FF로 가야 한다는 것 빼고는 말이죠 ^^

  • Favicon of http://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6.18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넷북이 성공한게.. 저렴한 가격으로 언제어디서나 즐길수 있는 무선 인터넷 세상인데.. 굳이 7을 탑제할만큼의 스팩을 가진것을 만들필요가 있을까용? 전 어디까지나 잘 모르니 그냥 드는 생각..ㅎ
    숲속얘기님 말씀처럼.. 커스터 마이징 해서 넷북용 OS를 만드는게 더 나을듯 싶은데..

    • 학주니 2009.06.18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그런 시장을 노리고 인텔이 윈도가 아닌 모블린과 같은 리눅스를 들고 나온게 아니겠습니까..

  • Neon 2009.06.18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맥스 OS가 틈새시장 공략을 잘해줬으면...

  • 2009.06.18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2009.06.24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학주니 2009.06.24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배님일까요? 후배님일까요? ^^; 전 졸업한지 어언 10년 이상이 넘어가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