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WWDC에서 발표될 것으로 알려진 새로운 아이폰에 대한 여러 루머들이 많이 돌고 있다. 이 블로그에서도 내부 스팩이나 외관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었고 말이다. 출처들은 대부분 뭐 사람들에 따라서 생각이 다르겠지만 믿을만한 출처도 있고 그렇지 않은 출처도 있는데 얼추 대부분이 그동안 애플에 대한 뉴스를 다뤄왔던 언론들이나 애플의 하청업체에서 나온 내용들인지라 믿을만하다라고 생각이 든다. 하지만 이 역시도 실질적으로 눈으로 보지 확인하지 않는 이상에는 그닥 믿을 것이 못된다는 것이 그동안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느낀 부분이다(믿을만한 출처의 소식도 틀리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

뭐 이번에 새로운 아이폰의 사진이 공개되었는데 여러 블로그나 언론을 통해서 거의 이 모습으로 나온다는 것이 기정사실화 되는 듯 싶다. 그동안 아이폰, 아이팟 터치의 뒷부분을 커버했던 은색 크롬도금이 사라지고 전면과 같은 재질을 사용한다는 것도 거의 사실로 굳어진 듯 싶다. 게다가 CPU, RAM도 기존 모델보다 2배로 향상되었고 내장된 카메라 역시 기존의 뒤에 설치된 카메라 이외에 영상통화를 위한 전면 카메라 부착도 사실인 듯 보인다.

재밌는 것은 모델명인데 예전에는 iPhone, 3G 모델은 iPhone 3G로 불리더니 이번에 나오는 모델은 iPhone 3GS라는 이름이 붙은 듯 싶다. 초창기 아이폰은 GSM만 지원되는 2G 모델이었고 그 다음에는 3G가 지원되기에 아이폰 뒤에 3G를 붙였다. 이번 모델은 역시나 3G를 지원한다(4세대 통신인 LTE는 아직까지 -.-). 그렇기에 4G라는 이름을 붙이기 보다는 3G에 S를 덛붙였다. S가 어떤 의미인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아마도 S는 Speed의 약자가 아니겠느냐 하는 얘기만 돌고 있을 뿐이다.

재밌는 것은 이번에 나올 iPhone 3GS의 출시로 기존의 iPhone 3G는 가격이 $99 이하로 뚝 떨어져서 판매될 것이라는 내용이다. 애플은 신모델이 출시될 때마다 기존 모델의 가격을 낮춰서 재고떨이를 했는데 이번에도 아마도 비슷한 경우가 아닐까 싶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iPhone 3GS가 나오면서 같이 나오는 iPhone OS 3.0은 기존 아이폰의 성능을 많이 향상시킨 것으로 알려져있다(베타 버전을 아이팟 터치용으로 써봤는데 그런대로 괜찮았다. 안정성은 베타이기에 좀 그랬지만 말이다). 하드웨어의 스팩향상이 이뤄진 상황에서 OS의 업그레이드까지 이뤄졌으니 이번 iPhone 3GS는 어찌보면 기존 아이폰의 출시당시의 스팩과 비교할 때 상당한 발전이 있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OS 3.0의 경우 기존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용으로도 출시되기에 나중에는 하드웨어의 차이밖에 안나겠지만 말이다.

하지만 늘 생각하는 것은 아이폰과 국내 휴대폰을 놓고 비교했을 때 하드웨어에 대한 비교는 의미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 휴대폰의 하드웨어 스팩만 따진다면 아이폰보다 국내 휴대폰(삼성의 애니콜 시리즈나 LG의 사이언 시리즈)이 훨씬 높다. 카메라 화소수부터 시작해서 용량이나 DMB 지원 등 하드웨어 스팩만 놓고 보자면 아이폰은 매리트가 없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아이폰의 매리트는 누가 뭐라해도 깔끔한 풀브라우징 지원과 앱스토어를 통해서 수백만가지의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이미 기본적으로 갖추고 있는 소프트웨어가 우수하다는 것이 아니겠는가. 이번에 나오는 iPhone 3GS도 하드웨어 스팩은 높였지만 실질적으로 애플이 바라고 있는 것은 이러한 아이폰을 활용하는 다양한 서비스들이 더 많이 나오기를 바라는 것이 아닐까 싶다. 하드웨어 스팩 싸움을 벌이고자 한다면 애플은 승산이 그닥 없기 때문이다. 컨텐츠 싸움을 이끄는데 있어서 아이폰이라는 네임벨류가 큰 역할을 하기 때문에 계속 신모델을 내놓는다고 할 수 있다.

여하튼 이번 WWDC에서 공개될지 아니면 스티브 잡스가 돌아오는 7월에 공개할지 모르는 아이폰 신모델에 여러 기대가 몰려있는 만큼 그만한 눈요기감은 있어야 할 듯 싶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