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들어 블로그에 대한 이야기들이 많이 올라온다. 블로그들 중에서도 파워블로그라 불리는 블로그에 대한 이야기들이 많이 블로고스피어에 떠다니고 있는 듯 싶다. 우리는 흔히 블로고스피어에서 유명하고 어느정도 영향력이 있는 블로그를 파워블로그라고 얘기하고 그 블로그에 적어도 블로고스피어 안에서의 권력을 쥐어주고 있는 듯 싶다. 그리고 이러한 파워블로그의 영향력에 기업들은 블로그 마케팅이라는 것을 접목시켜 좀 더 값싸게 마케팅을 하는 것이 최근 많아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렇다면 파워블로그라는 것은 존재할까? 블로그에 파워를 가질 수 있을까? 블로그가 어떤 언론매체와 같은 미디어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다고 해서 그것이 여론을 움직이는 매개체가 될 수 있을까? 결국 블로그가 권력을 지닐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들어서는 아직까지 적어도 한국에서는 저런 권력을 지니고 있는 블로그는 없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파워블로그라는 것은 적어도 국내에서는 없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우리들이 말하는 파워블로그라, 혹은 파워블로거라 말하고 있는 블로그와 블로거는 뭘까? 나와 같은 변방의 블로거도 잘 알고 있는 블로그, 사람들이 파워블로그라고 말하는 그러한 블로그와 블로거는 파워블로그라고 말하기 보다는 차라리 인기블로그, 유명블로그라고 말하는 것이 더 옳지 않을까 싶다. 예전에 도아님과 얘기한 적이 있는데 이 분의 생각은 '파워블로그는 파워블로그가 아닌 유명블로그다. 적어도 한국에서는...'이라는 얘기를 하셨다. 나 역시 이에 동감한다.

학주니닷컴이라는 이 블로그는 최근 RSS 구독자 1000명을 넘었고 방문자도 100만을 넘어 120만을 돌파했다. 누가 보면 파워블로그라고 말할 수 있겠으나 이 블로그 역시 파워블로그가 아니다. 나 역시 파워블로거가 아니고 말이다. 뭐 약간은 좀 알려진 블로그라고 하면 좋을 듯 싶다. 적어도 IT 블로그에서는 약간은, 아주 약간은 알려진 블로그정도? 이런저런 블로그 오프모임에 나갔을 때 그래도 아는 사람들이 종종 보이는 정도? 그 정도다 싶지 그 이상도 아니다.

내가 생각하는 블로그는 철저하게 개인형 공간이다. 일단 그 블로그의 주체가 개인이기 때문에 개인에 대한 사적인 공간이다. 그와 동시에 공적인 공간이 되기도 한다. 발행이나 공개 등으로 블로그의 포스트가 인터넷으로 배포되었을 때 그 포스트에 대한 책임은 만든 블로거가 갖게 되기 때문이다. 자기의 임의의 의지대로 글을 만들었지만 공개된 장소로 그것이 나갔기 때문에 책임도 함께 주어진다고 할 수 있다. 이렇기 때문에 블로그는 개인적인 공간임과 동시에 공적인 공간도 된다. 하지만 일단 그 블로그의 주인은 그 블로거 자신이기 때문에 철저히 개인적인 미디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블로그에서는 어떤 주제로도 쓸 수 있다. 나 역시 IT 이슈를 다루는 블로그라고 하지만 IT 말고 정치, 경제적인 이야기나 사회적인 이야기, 내 주변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쓸 수도 있으며 반드시 IT 이슈만 다루라는 법이 없다. 왜? 내 개인적인 공간이니까. 내 맘대로 할 수 있으니까. 다만 공개가 되면 적어도 인터넷을 통해서 제 3자가 볼 수 있게 되기 때문에 적어도 자기가 쓴 글에 대한 책임은 있어야 하는게 블로그 운영에 원칙이라 할 수 있다. 내가 알고 있는 파워블로그는 이러한 원칙을 잘 지키는 블로그가 파워블로그라고 본다. 그저 좀 알려졌다고, 인기가 생겼다고 이런저런 모임에서 뻐기고 다니며 자기 글에 책임도 안지는 눈꼴사나운 모습을 보이는 블로그는 파워블로그도 인기블로그도 아닌 쓰레기 블로그일 뿐이다.

얘기가 좀 이상하게 흘러가기는 했지만 내가 하고싶은 이야기는 이거다. 블로고스피어에서 파워블로그라는 것은 없다. 좀 인기가 있는, 좀 알려진 유명블로그는 존재할 수 있을지 몰라도 말이다. 그리고 그런 블로그에 영향력을 갖게 만드는 것은 블로그 자체가 아닌 그 블로그를 방문하는 네티즌이나 구독하는 블로거들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는 스스로가 자신이 블로고스피어에서 알려졌다고 영향력이 있다고 자랑하고나 뻐겨서는 안된다. 그 스스로가 노력해서 갖었다기 보다는 블로고스피어 내부의 여론이 주어준 힘이기 때문이다(물론 그러한 위치까지 오기 위해 여러 노력들을 했을것이다. 그 부분은 인정한다. 하지만 그게 그 자신을 위한 것이지 남을 위한 것이라고 할 수 있을까). 즉, 블로거는 늘 겸손해야 한다고 생각을 한다.

요즘 들리는 이런저런 파워블로그에 대한 논쟁은 결국 그러한 파워블로그라 지칭된 블로거들이 겸손하지 못했기 때문에 생기는 잡음들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그리고 겸손을 갖춘 인기 블로그들도 충분히 많다는 것도 함께 언급하고 말이다.

ps) 쓰다보니 이상한 뻘글이 되었다. 하지만 정리도 잘 안되지만 하고 싶었던 얘기는 현재 한국 블로고스피어에서는 파워블로그란 없다는 말이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